Mittwoch, 15. August 2007

Grubenschnitzel in der Technik

assymetrische Wälzrollenlagerin Freiläufen z.B. Anlasser verschleißen, kommt es hier zur vollständigen deformation durch Reibung entstehen sogenannte Grubenschnitzel.(siehe Bild)


http://www.katzeninformation.de/phpBB2/viewtopic.php?t=24278&highlight=grubenschnitzel

nachher

Kommentare:

Anonym hat gesagt…

Grubenschnitzel
From Wiktionary
Jump to: navigation, search
Grubenschnitzel

My favorite game (dos based 1976) made in former GRD called "Schnitzelgrube".The name of the the hero who had to climb the wall was "Grubenschnitzel".

--84.56.157.211 20:50, 17 August 2007 (UTC)Selina Drahme

Retrieved from "http://en.wiktionary.org/wiki/Grubenschnitzel"

Anonym hat gesagt…

중앙대가 경희대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다. 9일 군산월명체육관에서 펼쳐진 제44회 전국대학농구 2차 연맹전에서 윤호영(198cm/F)이 22점으로 맹활약한 중앙대가 경희대를 69-65로 꺾고 결선 5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역시나 양 팀은 우승후보 다웠다. 시작부터 사력을 다하는 플레이로 일진일퇴의 공방을 거듭했다. 중앙대는 장신 포워드 윤호영(198cm/F)을 중심으로 빠른 공격으로 나섰고, 경희대는 김민수(201cm/C)와 김명훈(200cm/C)의 더블 포스트로 경기에 임했다.

중앙대는 초반부터 경희대의 골밑을 집중 공략했다. 오세근은 상대 더블포스트를 피해 착실하게 득점을 기록하며 주도권을 쥐었다. 그러나 경희대도 만만치 않았다. 김민수 대신 김명훈에게 공격을 집중시키면서 전세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그렇지만 중앙대 강병현(194cm/G)과 윤호영이 연이어 돌파에 성공하면서 공격의 활기를 띄었다.

양 팀은 강력한 수비를 펼치며 공방전을 벌이며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경기종료 1분여를 남기고 중앙대가 65-63으로 간발의 차로 앞선 상황에서 경희대 이승현(186cm/F)의 패스를 중앙대 김선형(186cm/G)이 가로챘다. 김선형은 곧바로 강병현에게 연결했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 득점이 결국 승부의 쐐기점이 되었다. 이어진 경희대의 공격에서 중앙대 박성진(181cm/G)이 다시 한 번 스틸에 성공하면서 승부는 중앙대에 승리로 끝이 났다.

이로서 중앙대는 전승을 기록하며 올 시즌 무패가도를 이어가며 시즌 4관왕에 올랐다.